beta

토다 – 핵몽

IMG 1806

토다 – 핵몽

거짓의 대가는 무엇일까? 거짓을 진실로 착각하는 것?. 아니, 거짓의 진짜 대가란 거짓을 끝없이 듣다가 진실을 인지하는 능력을 상실하는 것이다. HBO에서 방영하면서 초유의 관심을 모은 드라마 <체르노빌>은 그렇게 진실이 어떻게 왜곡되고 잊혀졌는지에 대한 고증이다. 그리고 그 주제는 1986년 4월 26일 우크라이나 키예프 북쪽에 위치한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의 원자로 폭발사고라는 사건에 덧씌워졌다.

최근 만난 토다의 <핵몽>이라는 앨범을 듣다가 <체르노빌>의 충격을 떠올린 건 우연이 아니다. 2007년 결정 이후 꾸준히 사회성 짙은 음악을 해왔던 토다가 이 앨범에선 바로 핵, 정확히는 반핵, 탈원전을 주제로 하고 있다. 커버 아트웍부터 민중미술화가 홍성담의 ‘합천 히로시마’를 사용해 주제를 전면에 내세우고 있는 모습.

실제로 토다 멤버들은 화가들과 함께 기장 고리와 월성 등에 있는 발전소를 둘러보면서 곡을 썼다고 한다. 음악적으로 이 앨범은 ‘퓨전’을 지향하고 있다. 국악과 클래식 그리고 팝과 록이 공존하는데 매우 솔직하고 자유롭게 동서양의 그것 사이를 종횡무진하다. 종종 1970년대 이태리 아트록을 떠올리게 하는 악곡이나 연주도 이색적이면 매력 포인트다. 

개인적으로 가장 좋게 들은 곡은 ‘Nu Rain’. 

Comments

Latest Articles

오토폰 Verismo

카트리지는 보기엔 작고 단순해보이지만 그 작은 사이즈 안에 초정밀 기술이 필요한 소자들이

More Articles

애플, 프라임포닉 인수

애플뮤직이 거대한 사용자층과 다양한 음악 데이터를 자랑하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클래식 음악 쪽이 빈약한 것도

비틀즈 50주년 기념

비틀즈 앨범 중 가장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앨범을 꼽으라면 가 아닐까. 이미 보다 이전에

SAM 재즈 레코드

몇 년 전부터 SAM 레코드라는 재발매 레이블이 발매한 엘피들이 눈에 띄었다. 마일스 데이비스의 영화음악 <사형대의

2L : 더 노르딕 사운드

노르웨이에 소재한 고음질 레코딩 전문 레이블로서 주로 자국 내 작곡가들의 작품을 녹음해 선보이고 있다. 연주자

뱅가드 스토리

과거 1950~60년대 포크 음악이나 클래시컬 음악을 즐겨 듣는 사람이라면 뱅가드 레코드를 기억할지도 모른다. 1950년에 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