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조커 – 악의 탄생

joker

인간은 누구나 태어나는 순간 무작위로 세상에 내던져진다. 자기결정권이란 없이 그저 세상에 내맡겨져 환경에 적응하며 운명적으로 삶을 받아낸다. DC 코믹스에서 브루스웨인과 조커는 정반대편에서 선과 악으로 대면했고 우린 그렇게 선악 양자 대결로만 받아들이곤 했다.

조커를 중심으로 그 기원을 창의적으로 각색한 이 영화는 우리의 시선을 조금 바꾸어보라고 종용하는 듯하다. 그저 자신의 불운과 가난에 기꺼이 수동적으로 응수하며 살아가던 조커가 숨겨져 있던 자신의 유년시절 판도라의 상자를 열면서 악은 탄생한다. 망상장애의 환상 속에 은폐되어 있던 진실을 끝내 찾아내고 응시한 조커는 전혀 다른 조커로 재탄생하며 사회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

그래서 그 전까지의 장애로 인한 웃음과 그 이후의 웃음은 완벽히 다르다. 언제부턴가 그의 웃음은 핏기 없는 냉소와 세상에 던져진 자신의 운명에 대한 분노를 넘어 ‘예의 없는’ 세상에 대한 비소로 넘실댄다. 강력하게 당겨진 트리거는 고담을 불태우고 토마스 웨인으로 대변되는 기득권에 대한 공격으로 이어지게 만든다.

사회, 종교, 정치 등 민감한 주제들이 헐리우드라는 범대중적 미디어 플랫폼 위에 얹어졌을 때 여러 소재는 영화적 장치로 재현되며 상징들은 불친절하게 주제를 은유한다. 동일한 장소지만 수십 개의 계단을 오르던 아서가 조커 분장을 하고 춤을 추며 내려오는 장면에서 아서는 더 이상 아서가 아니다. 모던 타임즈의 찰리 채플린은 마치 조커와 같은 자본주의 광대처럼 비친다.

movie image 2

‘우린 모두 광대다’. 곳곳에 설치된 영화적 상징은 소름이 돋을만큼 치밀하다.

선과 악, 보수와 진보, 옳고 그름은 없다. 이 영화는 단지 성공한 자와 실패한 자, 기득권과 비기득권자만이 존재하는 사회에서 화이트 룸에 갇혀버린 조커의 세계관 속으로 관람객의 시선을 깊고 무겁게 몰아간다. 태양이 결코 빛나지 않는 곳에 내던져진 인생은 그 자체가 코미디였다는 아이러니 앞에서 조커는 웃었고 귀밑까지 찢어질 듯한 입으로 또 웃을 뿐이다.

혁명 전사가 된 조커. 그러나 이 영화는 상당히 위험하다. 자기이행적 확증 편향이 몰고 올 재난은 이제 시작에 불과하며 그 구성원 및 사회는 물론 자신까지 파멸로 몰고 갈 것임이 확실하기 때문이다. 마지막 장면은 이다음 이야기가 어떤 식으로 확장될지 힌트를 준다.

마지막으로 드는 생각. 조커는 배트맨 시리즈에 등장한 그 조커인가? 표면적으로 조커의 탈을 쓰고 있으나 조커는 그저 비유에 지나지 않는다. 게다가 호아킨 피닉스의 신들린 듯한 연기는 조커을 더 이상 조커로 보기 어렵게 자꾸만 관객의 시야를 흐리면서 동시에 확장시킨다.

DC 코믹스의 캐릭터에서 얻은 인물과 배경을 현대사회 어두운 면에 빗대어 변주한, 진지하고 엄숙한 주제의 영화 [조커]. 그러나 이 영화가 상업 영화의 중심, 헐리우드 플랫폼에서 제작되고 전 세계 메이저 멀티플렉스에서 유통되는 아이니러니는 일면 통쾌하기까지 하다.

Written by 코난

코난 이장호는 하이파이 오디오를 평가하는 평론가다. <고음질 명반 가이드북 1,2> 등의 책을 썼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rs150

하이파이로즈 RS150 : Part.1 – 설계/스펙

reference recordings hrx

고음질 녹음의 레퍼런스 – HR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