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

힐러리 한에 투영된 베토벤

hilary hahn 1

아침부터 야단법석을 떨었다. 시청실 준비 때문에 고민이 많은 요즘 잠이 잘 오지 않는 날이 반복되던 요즘 아침부터 울린 재난 문자 때문이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약 세 시간 정도 잠을 자고 있던 와중이었고 그마저도 선잠이었다. 짜증이 머리끝까지 치솟은 건 이후 또 한 번의 재난 문자 안내였다. 오보였다는 문자에 망연자실했다. 잠이 모자란 덕분에 피곤하고 몽롱한 상태로 하루를 준비하기 시작했다.

출근길은 마치 대피하는 듯한 기분이 되었지만 시청실에 들어서자 마음에 평온이 찾아왔다. 지하에 마련된 시청실은 이제 막 첫 삽을 떴지만, 눈앞에 뭔가 상상 속으로 그리는 풍경이 떠오르곤 했다. 가끔은 이렇게 싹 비워낸 공간도 좋다. 마치 텅 빈 캔버스였을 때 가장 열망이 솟아 나오고 이후 그림을 그려나가면 이젠 필사적으로 되기 때문에 가장 순수한 열정을 만끽할 수 있을 땐 텅 빈 준비 시간일 테다. 그리고 이런 시간은 그리 자주 찾아오지 않는 귀한 시간이다.

hilary hahn 2

이런저런 일들을 빠르게 해치운 이후 저녁 땅거미가 지기 전에 시청실을 나와 발걸음을 옮긴 곳은 예술의 전당이다. 일주일 전부터 기다려왔던 공연 또한 오늘이었다. 다시 또 대피를 하는 듯 그곳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오늘의 주인공은 힐러리 한과 안드레아스 헤플리거. 세기의 바이올린 주자와 피아니스트가 함께 베토벤의 바이올린 소나타 두 곡을 연주하기로 한 날이다. 힐러리 한의 음악은 익숙하지만 헤플리거는 처음이다. 과연 어떤 조화를 보여줄까?

hilary hahn 4

예술의 전당에서 공연을 본 이래 아마 가장 좋은 자리를 차지하지 않았나 한다. 덕분에 중앙에서 두 음악인의 연주를 또렷하게 관찰할 수 있었다. 어둠 속에서 피아노가 미동도 없이 놓여 있고 이어 어느샌가 두 연주자가 나와 연주를 시작하고 있었다. 찰나의 시간처럼 음악은 물 흐르듯 흘러갔다. 예술의 전당 음악당 자체의 사운드 특성도 있었지만 힐러리 한의 바이올린 소리가 또렷하게 잘 들렸다. 어느 한 악절도 뭉개지거나 옅게 흩어지지 않았고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톤이 형성되었다. 물론 헤플리거의 피아노 또한 뒤로 숨지 않고 열정적으로 호흡을 나눴다.

어떤 면에선 파격적인 연주였다. 바흐 연주를 주로 많이 들어왔던 터라 과연 베토벤 바이올린 소나타에선 어떤 연주를 보여줄지 좀처럼 예상을 할 수 없었지만 빠르게 연주로 몰입할 수 있었다. 잔잔하고 차분하게 심연으로 들어갔다가 어느 순간 예상치 못한 템포와 강약 대비로 다이내믹스를 살려냈다. 앵콜로 연주한 바흐 무반주 바이올린 파르티타 2번, 헤플리거가 연주한 사랑의 죽음 그리고 소메이 사토의 ‘Bifu’에 이르기까지 전혀 긴장하지 않고 공연을 술술 풀어나가는 모습에선 확실히 정상급에 오른 뮤지션답다는 생각이 들었다.

hilary hahn 3

공연이 완전히 끝나고 일어서 콘서트 홀을 빠져나오니 진풍경이 펼쳐졌다. 수십 미터 길이로 수백 명이 길게 이어서 사인을 기다리는 모습. 힐러리 한의 인기를 실감한 순간이었다. 아침부터 정신없이 서둘러 대피길에 오르느라 아무런 음반도 가져가지 못한 나 자신을 탓하면서 어두워진 예술의 전당 앞을 거닐어 천천히 빠져나왔다. 그날 공연을 복기하자니 아침의 그 어수선했던 마음은 이내 따뜻해졌다. 힐러리 한에 투영된 베토벤은 베토벤에 대한 새로운 발견이었고 그녀에게 얼음공주라는 애칭은 이제 착각처럼 생각되었다.

Written by 코난

코난 이장호는 하이파이 오디오를 평가하는 평론가다. <고음질 명반 가이드북 1,2> 등의 책을 썼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bravojazzlife thumb

재즈를 위로하다. 브라보! 재즈 라이프

2305 SF Stradivari gallery 01

소너스 파베르 Stradivari G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