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ta

뮤직매터스가 말하는 모노와 스테레오

지금도 여전히 1950년대 모노 녹음을 즐기는 사람들이 꽤 많다. 중장년층 중 클래식이나 재즈 녹음들은 이 당시 명연들이 수두룩하다. 현재 녹음에 비해 이질감이 분명 있지만 고전이라는 건 그리 쉽게 잊히지 않는다. 그에 따라 많은 재발매가 출시되고 있지만 모노, 스테레오 녹음에 대한 경계가 부정확하고 각 레이블마다 커팅 방식도 제각각이어서 무조건 오리지널만 추구하는 사람들도 많다.

stereo master

그 중 뮤직매터스 레이블은 블루노트의 과거 유산을 가장 뛰어나게 재발매한 회사다. 그들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블루노트의 톤 포엣 리이슈 프로젝트까지 주도해 현재 순항 중이다. 모두 오리지널 마스터 테잎 사용, 캘리포니아 RTI의 프리미엄 퀄리티 프레싱, 현재 마스터 커팅의 대표 주자 케빈 그레이 등이 그 주인공. 그 뒤에 론 람바흐가 있고 전체적인 디렉터로 조 할 리가 있다.

흥미로운 것은 모노와 스테레오에 대한 그들의 의견이다. 재발매를 기획하는 업계 관계자라면 누구나 모노와 스테레오 대한 고민에 부딪히는데 뮤직매터스의 경우 가능하면 스테레오로 발매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rudy van gelder original diy audio engineer 1

그 이유는 첫 번째 재발매 진행과정에서의 경험 때문이다. 일단 기획단계에서 뮤직매터스 팀은 블루노트 녹음 엔지니어였던 루디 반 겔더가 레코딩을 시작했던 1957년 3월부터 1958년 10월 30일까지 녹음이 모노와 스테레오 마스터를 모두 남겼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리고 중요한 건 블루노트 설립자 알프레드 라이언이 마스터 테잎 박스에 남긴 메모였다. “모노 마스터는 스테레오 마스터로부터 만들어진 것” 이라는 조언.

사실 뮤직매터스 팀은 모노와 스테레오 마스터 두 개가 있다면 당연히 모노 마스터를 사람들이 선호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실제 양쪽 마스터를 모두 들어본 후 그들이 선택한 건 스테레오였다. 훨씬 세밀하고 투명한 사운드를 들을 수 있었다는 것. 스테레오 녹음을 가지고 모노로도 마스터 테잎을 만들었기 때문에 오리지널은 모노가 아니라 사실 스테레오였다는 것이다.

stereo spread diagram

물론 그 당시 대중을 위한 엘피 발매는 모노가 우선시되었다. 아직 스테레오 초창기였기 때문에 그런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오리지널 발매본이 모노인 경우 모노만이 최고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오리지널 모노 엘피가 아니면 무시하기 일쑤다. 그러나 알고 보면 진짜 오리지널은 모노가 아닌 스테레오였다는 사실.

물론 오리지널 모노로 처음 이 당시 블루노트 재즈를 접한 사람이면 모노가 익숙할 것이며 그것 또한 존중받아 마땅하다. 하지만 꼭 그것이 정답은 아니라는 사실이다. 스튜디오에서 실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대중인 우리는 자세히 알지 못한다. 루디 반 겔더가 그런 식으로 작업했을 줄 누가 알았겠는가. 사람들은 모두 자신이 알고 있는 지식 안에 갇혀 살기 마련이다. 모노와 스테레오에 대한 해묵은 논쟁도 결국은 아집에 의한 도그마에 불과하다.

Comments

Latest Articles

오토폰 Verismo

카트리지는 보기엔 작고 단순해보이지만 그 작은 사이즈 안에 초정밀 기술이 필요한 소자들이

More Articles

애플, 프라임포닉 인수

애플뮤직이 거대한 사용자층과 다양한 음악 데이터를 자랑하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클래식 음악 쪽이 빈약한 것도

비틀즈 50주년 기념

비틀즈 앨범 중 가장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앨범을 꼽으라면 가 아닐까. 이미 보다 이전에

SAM 재즈 레코드

몇 년 전부터 SAM 레코드라는 재발매 레이블이 발매한 엘피들이 눈에 띄었다. 마일스 데이비스의 영화음악 <사형대의

2L : 더 노르딕 사운드

노르웨이에 소재한 고음질 레코딩 전문 레이블로서 주로 자국 내 작곡가들의 작품을 녹음해 선보이고 있다. 연주자

뱅가드 스토리

과거 1950~60년대 포크 음악이나 클래시컬 음악을 즐겨 듣는 사람이라면 뱅가드 레코드를 기억할지도 모른다. 1950년에 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