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코드 증폭 언어의 마침표 – 2부

코드 일렉트로닉스 ULTIMA

chord ultima thumb

외관

영국의 켄트 지역, 메드웨이 강을 끼고 위치한 코드 일렉트로닉스의 본사. 무척 한적해 보이는 이곳에서 코드의 제품들은 핸드메이드 방식으로 한 땀 한 땀 제작된다. 30년이 넘은 코드 일렉트로닉스의 제품은 겉으로 보기엔 간결하고 꼭 있어야할 버튼 및 볼륨, 단자만 보이지만 그 제작 과정은 그리 간단하지 않다.

우선 제품 케이스를 고가부터 저가까지 모두 알루미늄을 사용한다. CNC 머신을 사용해 우주항공 등급의 매우 견고한 알루미늄을 통절삭해 만드는 이 과정을 시행하는 이유는 높은 내구성과 유려한 표면 마감 등 미적인 측면도 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인상적인 비주얼은 물론 RF 간섭 등 외부 노이즈로부터 회로를 안전하게 보호해준다. 더불어 내/외부의 공진으로부터 내부 회로를 안정적으로 보존해준다. 별 것 아닐 것 같지만 이 차이는 상당히 크며 이런 면에서 코드 일렉트로닉스는 선구적이었다.

2000 1300x1104 1

스펙

이러한 고품질 알루미늄 섀시부터 내부의 노이즈 저감 회로 등에 이르기까지 ULTIMA 프리/파워앰프는 최상위 제품다운 풍모를 보인다. 그러나 단순히 이 커다란 알루미늄 덩어리를 아름답게 만드는 것은 황홀은 스펙과 그로 인해 달성한 뛰어난 퍼포먼스였다. 예를 들어 프리앰의 IMD는 –127dB, SN비는 –117dB이며 전 고조파 왜곡률은 0.002% 정도로 우수하다. 주파수 응답은 2.5Hz에서 200kHz에 이르는 초광대역. 출력 임피던스는 100옴에 입력 임피던스는 XLR입력에서 100k옴으로 이상적인 모습을 보인다.

CHORD Amp FrontHigh

파워앰프로 넘어가면 8옴 기준 0.005%의 디스토션을 보일 정도로 이 또한 무척 우수한 측정치를 보인다. 프리앰프와 마찬가지로 0.1Hz에서 200kHz까지 광대역을 보이는 것은 물론이다. 특히 출력 임피던스가 0.04옴으로 스피커를 제어할 수 있는 제동력 측면에선 매우 높은 지위를 선점할 수 있다. 특히 입력 임피던스가 100K옴으로 코드 ULTIMA 프리앰프 외에도 여타 다양한 프리앰프를 매칭해 사용할 수 있다. 물론 코드 일렉트로닉스 파워앰프를 여러 프리앰프와 매칭해보면 딱히 코드 프리앰프보다 더 나은 매칭을 찾긴 쉽지 않다. 디자인도 그렇고 매칭 면에서도 코드 일렉트로닉스가 의도한 사운드는 순정 조합에서만 나온다.

CHORD Amp Rear

크기는 코드 일렉트로닉스의 디자인 중 포인트가 되는 멋진 인테그라 렉을 포함해 프리앰의 경우 480mm(너비) x 355mm(깊이) x 350mm(높이), 파워앰프의 경우엔 480mm(너비) x 750mm(깊이) x 305mm(높이) 정도로 거함이다. 특히 파워앰프의 경우 깊이가 무려 750mm에 이르므로 일반적인 랙이나 받침대 위엔 올라가지 않는다. 특별히 제작한 오디오랙이 필요하다. 이번 시청에선 국내 AOA(아츠오브오디오)에서 제작한 HIP라는 하이엔드 진동 플랫폼을 사용해 디자인뿐만 아니라 성능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Chord Ultima Pre Front 1

인터페이스

하나 짚고 넘어갈 것은 게인 부분인데 프리앰프의 게인은 약간 높은 편이다. 따라서 근거리에서 시청할 경우엔 게인이 과할 수 있고 스피커의 능률까지 높은 경우엔 스트레스를 받을 수도 있다. 물론 이러한 플래그십 제품을 사용한다면 꽤 큰 크기의 광대역 스피커를 넓은 공간에서 사용할 것이니 큰 문제가 되진 않을 듯하다. 더불어 추가로 게인을 조정할 수 있다. 예를 들어 x0.5, x1, x1.5, x2, x2.5, x3 같은 방식으로 총 여섯 개의 게인을 조정 가능하다. 입력 게인이고 각 입력단별로 각각 조정이 가능하므로 게인이 제각각인 여러 소스기기를 운용할 경우 상당히 편리하다. 더불어 EQ를 통해 좌/우 채널의 고역과 저역을 조절할 수도 있다.

Chord Ultima Pre Rear

마라톤 세션; 긴 여정의 시작

코드 일렉트로닉스 ULTIMA의 테스트는 앞으로 계속해서 여러 메이커의 레퍼런스급 하이엔드 스피커와 진행할 예정이다. 오디오는 제품 성능 이상으로 매칭이 중요하고 이 정도 가격대의 제품을 하나의 스피커로 매칭해 결론을 낼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따라서 수개월에 걸쳐서 계속 팔로우-업 리뷰가 마라톤 방식으로 이어질 것이다. 이번 PMC부터 시작해 매지코, 윌슨오디오, B&W 등 매칭해보고 싶은 스피커가 한 둘이 아니다.

KakaoTalk 20210603 152549109
with PMC Fenestria

첫 번째 상대는 PMC의 최상위 모델인 Fenestria로 낙점했다. 개인적으로 최근 몇 년간 출시된 하이엔드 스피커 중 다섯 손가락 안에 꼽는 스피커이며 코드 일렉트로닉스와 좋은 매칭을 보여줄 것이란 판단에서다. 3웨이 4스피커 방식으로 전면 배플 중간에 트위터와 미드레인지를 별도의 NEST라는 패널에 장착하고 있고 위, 아래로 6.5인치 우퍼를 총 네 발 장착하고 있는 스피커다. 주파수 응답 범위가 23Hz에서 25kHz로 광대역을 소화하며 3.8kH와 380Hz에서 크로스오버 주파수를 끊은 모습.

소기기기는 엘라 플레이어와 오르페우스 DAC를 사용했고 특히 코드 Mscaler를 활용해 성능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이 정도 규모의 스피커를 운용한다는 것은 몇 가지 전제 조건이 있다. 다름 아닌 스피커의 높이다. 이 스피커는 무려 2.4미터 정도의 높이를 자랑하며 거의 가상 동축에 가까운 유닛 배치를 통해 위상을 맞추고 있다. 하지만 높이 때문에 가까운 거리에선 위상이 틀어져 정확한 위상이 잡히지 않는다. 따라서 충분한 시청거리 확보가 필요하다. 이번 시청에선 얼마 전 도곡동에 문을 연 상투스에서 진행해 충분한 시청거리를 두고 시청할 수 있었다.

KakaoTalk 20210603 152547626

청음

전대역에 걸쳐 대역 밸런스는 자로 잰 듯 정확하며 특히 대역 자체가 기존에 들었던 Fenestria보다 더 넓게 느껴진다. 특히 정보량 자체가 압도적인데 마치 소스기기를 바꾼 듯 앰프에서도 이런 분해력 상승이 일어난다는 사실이 놀랍다.

sarah

예를 들어 사라 맥라클란의 ‘Angel’을 들어보면 고역부터 저역에 이르기까지 기존에 아주 명확하게 들리진 않았던 소리들이 드러나면서 작은 기척들도 눈앞에 그려낸다. 저역 해상도는 이런 보컬 레코딩에서도 유별나게 앞서는 느낌이다. 낮은 대역의 피아노 타건이 빠르고 깊게 그리고 전에 없이 더 임팩트 넘치게 표현된다. Fenestria를 손 안에 움켜쥐고 있는 듯한 그립감이 인상적이다.

trondheim solistene divertimenti front 1

어떤 레코딩을 들어도 코드 Ultima는 스피커의 입체감을 최고조로 올려놓는다. 예를 들어 <2L: Nordic Sound> 컴필레이션 중 트론트하임 솔리스텐이 연주한 ‘Simple symphony’를 들어보면 마치 DAVE DAC를 처음 접했을 때의 소름 돋는 정보량이 떠오른다. 압도적인 분해력과 시간축 정밀도로 인해 무대가 한껏 입체적인 홀로 그래픽 음장으로 펼쳐지는 그 맛. 더불어 두루뭉술하게 넘어가는 부분 없이 강/약 세기에 의한 악센트 표현도 짜릿한 쾌감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하다. 탁 트인 고역과 해상도는 Fenestria를 다시 보게 만드는 계기를 만들어주었다.

송광사

전광석화 같은 속도감을 경험해봤다면 아마 Ultima가 현존하는 가장 빠른 앰프라는 데에 이견이 없을 것이다. 그러나 단순히 반응 속도만 빠르다면 의미가 없다. 드라이브 유닛의 피스톤 운동을 시작할 때 그리고 더 중요한 것은 멈춰야할 때 정확히 멈출 수 있는 능력이 중요하다. <송광사 새벽예불> 중 ‘법고’를 들어보면 일단 북을 친 이후 북의 가죽이 떨리는 것까지도 눈에 보일만큼 생생하게 표현해준다. 장신의 광대역 스피커 Fenestria의 지분도 있지만 이렇게 정교한 아티큘레이션과 해상도가 공존하는 앰프는 이전에 본 적이 없다.

reference

그만큼 코드 일렉트로닉스 ULTIMA는 PMC Fenestria의 저역을 단단히 부여잡고 흔든다는 의미다. 아마도 웬만한 하이엔드 스피커들의 제어도 전혀 문제가 없을 듯한 퍼포먼스다. 대출력 앰프이지만 큰 소리로만 윽박지르지 않고 피아니시모부터 포르티시모까지 다층적인 아티큘레이션 표현에 매우 능한 앰프다. 예를 들어 왈튼의 ‘Crown Imperial’ 피날레 레코딩을 재생해보면 시작과 동시에 깜짝 놀랄만큼 빠른 어택을 동반하며 레퍼런스 레코딩스가 의도한 광대한 다이내믹스를 표현해낸다. 스피커에선 어떤 저역의 그룹 딜레이도 포착할 수 없었다.

mozart

Ultima로 듣는 음악은 동일한 그림도 전혀 다른 캔버스에 옮겨놓은 듯 배경 자체가 바뀐다. 무척 정숙하고 검은 배경은 물론이다. 하지만 여기에 3차원의 스테이지를 여러 겹의 레이어링으로 분해해 펼쳐놓은 능력이 탁월하다. 예를 들어 헤레베헤 지휘로 모차르트의 레퀴엠 중 ‘Kyrie’나 ‘Dies irae’ 또는 가디너의 바흐 ‘B단조 미사’ 등을 들어보자. 동일한 스피커도 앰프 하나의 변화로 얼마나 많은 퍼포먼스 상승이 가능한지 보여주는 가장 명확한 예를 보여준다. 비유하자면 마치 무대의 조도가 두어 배는 더 높아져 구석구석까지 세밀하게 비추어주는 느낌이다.

chord ultima serie 0120

총평

BBC 라이센스로 시작한 PMC와 BBC에 앰프를 납품하면서 시작한 코드 일렉트로닉스의 만남은 수십 년이 지난 지금 색다르게 다가왔다. 물론 여러 유명 스튜디오 및 최고 수준의 콘서트 홀에서 사용할 정도로 음악, 레코딩, 공연계에서 명성을 획득했지만 가정용 하이엔드 오디오시장에서 성취는 다른 이야기다. 이들의 만남, 특히 당대 플래그십 모델의 만남은 브리티시 하이엔드 오디오의 만찬이다. 특히 기존에 Fenestria 스피커에 대해 코드 일렉트로닉스 앰프의 신/구형을 모두 테스트해본 경험에 의하면 ULTIMA의 성능 향상은 대단히 드라마틱하다. 더 고요하며 더 깊고 음악적이다. 요컨대 ULTIMA는 수십 년간 진보시켜온 코드 일렉트로닉스 증폭 언어의 마침표다.

글 : 오디오 평론가 코난

제품 사양

ULTIMA 파워앰프

Output Power:
780w RMS per channel @ 0.005% distortion into 8Ω
1405w RMS per channel into 4Ω

Frequency Response:
-1dB @ 0.2Hz to 46kHz and -3dB 0.1Hz to 200kHz

Signal to Noise Ratio: Better than -90dB
Input Impedance: 100kΩ Unbalanced/Balanced
Output Impedance: 0.04Ω
Dimensions with included Integra Legs: 30.5cm (H) x 48cm (W) x 75cm (D)
Dimensions with optional Side Blocks: 28.5cm (H) x 42cm (W) x 75cm (D)

ULTIMA 프리앰프

Frequency Range: 2.5Hz – 200kHz +/- 3dB
Total Harmonic Distortion: 0.002% 20Hz – 20kHz
Intermodulation Distortion: -125dB on all inputs
Signal to Noise Ratio: -117dB on all inputs
Channel Separation:
20Hz @ 110dB, 1kHz @ 105dB, 10kHz @ 100dB, 20kHz @ 95dB

Channel Balance: 0.01dB
Input Max Voltage: 17v RMS Balanced – 8.5v RMS Unbalanced
Output Max Voltage: 17v RMS Balanced – 8.5v RMS Unbalanced
Output Offset: 0mV (Both Channels)
Potentiometer Performance:
0dB 0.5dB, -20dB 0.2dB, -60dB 0.24dB (13seconds Full Travel)

Nominal Gain:
All inputs subject to six levels of switchable gain (x0.5, x1, x1.5, x2, x2.5, x3)

Input Impedance: 100 kΩ Balanced – 50 kΩ Unbalanced
Output Impedance: 100Ω (Short Circuit Protected)
Operating Voltage: 85v – 270v AC (50Hz – 60Hz) Auto Switching
Power Consumption: 60w
Dimensions Without Integra Legs: 420mm (w) x 355mm (d) x 310mm (h)
Dimensions With Included Integra Legs: 480mm (w) x 355mm (d) x 350mm (h)
Weight: 30kG

Written by 코난

코난 이장호는 하이파이 오디오를 평가하는 평론가다. <고음질 명반 가이드북 1,2> 등의 책을 썼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chord ultima serie 0120

코드 증폭 언어의 마침표 – 1부

ornette thumb

오넷 콜맨 : Round Tri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