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

KEF LS60 Wireless

LS60 Wireless Lifestyle thum

영국 KEF가 창립 60주년을 맞이해 새로운 스피커를 출시했다. 그 주인공은 LS60 Wireless. 이미 출시해 전 세계적으로 커다란 호응을 얻으면서 하이파이 오디오의 패러다임을 바꾼 LS50 Wirelss의 플로어스탠딩 버전이라고 할 수 있다. 게다가 플로어스탠딩으로 업그레이드 버전을 출시하면서 어떤 설계를 취할지 궁금했는데 마치 LS50과 블레이드를 합성한 듯한 모습이다.

KEF LS60 Wireless landscape MineralWhite

우선 LS60 Wireless의 높이는 1090cm로 날씬한 타입에 전면이 매우 좁고 뒤로 긴 디자인이다. 바로 측면에 블레이드처럼 총 두 조의 우퍼를 장착하기 위해서다. 일단 전면엔 KEF의 트레이드마크이자 하이파이 스피커 드라이브 유닛의 새로운 시대를 연 동축 유닛 UNI-Q 드라이버가 설치되어 있다. 이 유닛은 이전에 이미 LS50 Meta 및 Wireless 버전에 적용되었던 MAT, 즉 메타 물질 흡수 기술이 적용된 것으로 후면파 흡수 효율을 극대화시켜 더욱 또렷하고 깨끗한 사운드를 보장한다.

LS60 Wireless Lifestyle 02

측면에 설치된 서브우퍼는 KEF가 2021년 개발해 출시한 KC62 서브우퍼의 설계 기술을 적극 도입했다. KEF에선 UNI-CORE 드라이버라고 하는데 후면을 맞대어 배치되고 서로 연결되어 후면파를 강제 소멸시키면서 뛰어난 저역 재생 능력과 함께 캐비닛 진동을 최소화시켰다. 이 외에도 내부엔 ‘Music Integrity Engine’이 제공하는 DSP 알고리즘 적분에 저주파 위상 보정이 가능하다.

img clp ls60w stn02 flts dt

LS60 Wireless의 내부엔 무려 1400와트급 대출력 앰프를 내장하고 있어 별도의 앰프가 필요없는 액티브 스피커다. 더불어 네트워크 스트리밍 기능이 내장되어 있으므로 별도의 앰프, 소스기기가 필요없이 오직 스피커 한 쌍만으로 음악 감상이 가능하다. 최대 24/384 PCM 및 DSD 그리고 MQA에 대응하며 애플 에어플레이 2, 구글 크롬캐스트 대응, ROON 인증도 마쳤다. 전 세계 최대 스트리밍 서비스인 스포티파이는 기본이며 타이달, Q플레이도 지원하고 있다.

디자인은 마이클 영과 협업으로 이뤄졌으며 막마은 티타늄, 그레이, 미네랄 와이트 및 로열 블루 등 다양한 옵션이 있어 선택 가능하다. 출시는 5월 말. 가격은 현지 기준 7,000달러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포맷변환mbl n51 n31 thumb2 SMALL

MBL 사운드의 평원 속으로

projectaudio turntable 1

턴테이블 입문의 정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