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ta

드보어 피델리티 Orangutan O/96

소리의 세계는 우리가 아는 것보다 훨씬 더 다채롭다. 윌슨, 포칼, B&W, 매지코 등 최근 하이엔드 스피커들을 즐기다가도 가끔 구형 JBL 혼이나 알텍, 웨스턴이나 더 나아가 비오노르 등 빈티지 스피커를 들으면 요즘 하이파이 스피커에선 들을 수 없는 소리의 세계로 진입한다. 나이가 들수록 왜 대형 혼이나 고능률 스피커 또는 풀레인지로 가는지 알 수 있을 법하다.

KakaoTalk 20210219 172306309 03

그래서인지 요즘 신품으로 구할 수 있는 스피커인 드보어 피델리티의 존재는 소중하다. 10옴에 96dB, 주파수 응답 범위는 26Hz에서 31kHz에 이른다. 능률도 높고 그 대역 범위도 과거 빈티지 스피커들에 비해 월등하다. 하지만 들어보면 아주 편안하게 자신의 소리를 낸다. 대출력도 필요 없다. 이번엔 에어타이트의 300B 싱글 9와트로도 충분한 볼륨과 다이내믹스를 만들어낸다.

턴테이블은 개인적으로도 오매불망 위시리스트 맨 위에 있는 크로노스, 여기에 직스 Ultimate Omega. 꿈의 구성이다. 혜은이의 엘피가 이렇게 음질이 좋은 줄 처음 알았다. 더불어 오이스트라가 에테르나에서 남긴 엘피에서는 소름이 돋을 정도의 고음질을 들을 수 있었다. 에어타이트로 시동을 거니 마치 대형 세단으로 올란선 듯 안락하면 묵직한 무게감이 좋았다. Orangutan O/Reference도 나왔던데 다음을 기약하며…

KakaoTalk 20210220 155701446
KakaoTalk 20210220 155651568
KakaoTalk 20210220 155701891
KakaoTalk 20210220 155649912

Comments

Latest Articles

오토폰 Verismo

카트리지는 보기엔 작고 단순해보이지만 그 작은 사이즈 안에 초정밀 기술이 필요한 소자들이

More Articles

PMC 페네스트리아

새롭게 도곡종에 둥지를 튼 상투스 시청실을 다녀왔다. 오래 전부터 국내 케이블 메이커로서 입지를 굳힌 상투스.

사이몬오디오랩

하루가 멀다 하고 새로운 기기와 액세서리를 접하고 테스트하는 일이 계속되지만 의외로 오디오에 관해 깊이 있는

사운드미러 코리아

첫 번째 <고음질 명반 가이드북>을 쓰고 난지 얼마 지나지 않아서였다. 대개 홈 오디오로 음악을 들었고

에이브이 플라자

여러 다양한 하이엔드 오디오 제품들을 리뷰하다보면 구글에서 다양한 자료를 찾는다. 그 중엔 브랜드 홈페이지도 있고

MPEG-H 3D 오디오

조지 루카스가 선보인 <스타워즈>에서의 서라운드 입체 음향은 영화에서 음악의 중요성을 각인시키며 커다란 히트를 기록했다. 시대가

매지코 M9 설계의 비밀

많은 스피커 제작자들이 고민하는 것 중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인클로저다. 크로스오버와 함께 필요악인 인클로저.

카트리지 스타일러스

카트리지는 크게 MM과 MC로 나뉘며 바디의 소재, 마그넷 및 코일의 성능 등 다양한 요소들이 음질에